빈자리

dsc08939

누군가가 떠나고 난 자리는 늘 쓸쓸하지.
곧 다른 누군가에 의해 채워지겠지만.

2006|11|12| SONY V1 | DONTC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