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KEY MAJIK BEST ALBUM TOUR ~10 years & forever ~ 」@C.C.Lemon Hall Nov02

「MONKEY MAJIK BEST ALBUM TOUR ~10 years & forever ~ 」@C.C.Lemon Hall...

이번에는 또!! 몽키매직 후기…아하하.. 3월달에 10주년 기념 콘서트를 다녀오고 이번이 10월달이니…7개월만이구나.ㅎㅎ BEST ALBUM TOUR ~10 years & forever ~ 올 해 7월에 발매된 BEST앨범 기념 콘서트 투어. 사실, (팬 입장에선 자주 라이브를 해 주는 것도 좋지만,) 10주년 콘서트를 끝내고 나서 BEST앨범을 내고 다시 전국 투어를 한다는게 좀 의아했다. 보통은 BEST앨범 내고 10주년 기념 투어 하는거 아닌가? ㅋㅋㅋ 뭐 이런저런 사정이 있었겠지. 자, 후기를 시작해볼까. 늘 그렇듯이 내가 몽키매직 팬이다보니 내가 쓰는 공연 후기중 유일하게 좋다는 말이 더 많은 후기.. ㅋㅋㅋ 공연 시작전 무대위에 LED가 보인다!! 아!! 몽키매직 돈 벌었구나..LED도 쓰고.. ㅋㅋㅋ 그리고 베이스앰프 뒤에 퍼커션도!!! 전 투어에서는 현악5중주가 나오더니 이번에는 퍼커션이 나오나보다. ㅎㅎㅎ 어떤 공연을 보러 가서 이런 주변(?)것들을 보는 것도 은근 재미있다. 첫곡은 goin’place, 아라? 10주년 투어때도 이 곡이 첫곡이었지 아마?? 으음… 난 굿즈는 안사는 편이어서, 같이 돌릴 수건이 없었다. 내 앞에 있던 어린 학생(?)은 아주 환장을 하고 돌려대던데… 늘 이 곡 나오면 타월 살까..하고 고민한다..ㅋㅋ 다음은 tired. 인디즈 시절 1000장 한정으로 발매한 싱글이 타워레코드 센다이지점 6주연속 판매1위를 기록한 미니앨범 “tired”에 수록된 곡. 난 이 tired 싱글을 갖고 있지 않아서 솔직히 별로 많이 듣지를 못해서 그런지 그리 좋아하는 곡은 아니지만, 몽키매직에게 있어서는 그들의 음악을 널리 알리게된 곡이다. 그러니 베스트 앨범에도 들어갔고, 이번 투어에서도 두번째곡으로 된 듯..^^ 이어서 get started. 다음은 아주 좋아하는 change. 물론 이날의 change 도 좋았지만 역시 2009년 Fatasia 공연때 요시다쿄다이가 직접 등장했을때가 역시 대박 좋았다. (change 할때마다 이 말 쓰는 듯..ㅋㅋㅋ) 다음은 MC. 언제나 얘기하는 “仙台から着ましたモンキマジックです!(센다이에서 왔습니다. 몽키매직입니다!)” 뭐 이제는 이 말 안들으면 섭섭할 정도로 몽키매직의 첫 엠시에서 꼭 등장하는 말. 간단하게 인사하고 다음곡으로. together. 2008년 발매된 이 곡은, 몽키매직의 가사들이 늘 그렇듯, 어딘가 가슴 한켠이 아리지만 행복하게 해 주는 가사다. もしこの背中に翼があったら今すぐ君に届けたいあふれ出す幸せを。(만약 내게 날개가 있다면 지금 바로 너에게 보내주고 싶어, 이 넘처나는 행복을) 아.. 죽인다. 너무 좋아하는 곡. 앞에 앉은 커플이 무지하게 부러워지더군-_-;;;; 다음은 fly. 아니 벌써?? fly를 벌써 부르는거야???????? 라고 깜짝 놀라기도 잠깐. 아~ 역시 이 곡은 명곡이야 하며 열심히 따라불렀다. 이어서 大丈夫、さくら、虹色の魚、アイシテル。이 네곡을 연달아 부르는건 반칙이다. 반칙이라구!!!!!! 나 최근에 특별히 힘든일이 있다거나 한것도 아닌데 이 네곡을 듣고는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버렸다. 위에도 잠깐 썼지만 가슴 아프면서도 행복한 눈물. 癒される感じ。몽키매직의 음악들이 내 등을 다독거리며 위로해주는 기분이었다고나 할까. 어흑. 단!!! 아이시떼루 빼고 세곡.. 가사를 못외우고 있어서...

Monkey Majik 「FOREVER」 Jul27

Monkey Majik 「FOREVER」...

내가 몽키매직을 좋하는 이유중에 하나는 그 아름다운 가사에 있다. 이번 몽키매직의 베스트 앨범에 수록된 곡 FOREVER의 가사와 그들의 세계관.. 참고로… 몽키매직 멤버들이 부른 원곡은 아래.. It’s beautiful world 宇宙(そら)に旅に出よう You know it feels right 敗れた地図手にして 止まった世界動かす…答え 月のように冷たくて悲しい 塞ぎこんだ won’t you come and shine on me キミと云う名の光 眩しく Loving you forever 美しく輝く I’ve got you You’ve got me 寄り添って その星の果てまでどこまでも together 優しく蒼く The way that you walk The way that you talk Season’s will change Kids get new names “FAME”is just another cover saying We should try to go and better ourselves Well at the end of the day All you see is yourself 慌てないで look in the mirror realize Just a glance will paralyze The contentment that you knew I’m guilty of it too 終わりのないたび まだまだ続く 置き去りにしたままの願い キミと云うなの光 照らして Loving you forever 美しく輝く I’ve got you You’ve got me 寄り添って その星の果てまでどこまでも together 優しく蒼く いま二人が一つになって 世界が廻りだす Loving you forever 美しく輝く I’ve got you You’ve got me 寄り添って その星の果てまでどこまでも together...

『MONKEY MAJIK TOUR 2010 “10th Anniversary~START”』@Zepp Tokyo Mar13

『MONKEY MAJIK TOUR 2010 “10th Anniversary~START”』@Zepp Tokyo...

이쪽 일을 하게 되면서 오히려 좀처럼 공연을 보러 가는 일이 적어졌다. 일이 바빠서라던가 그런것 보다는 그냥 갈 기회가 없어졌다. 주로 주말에 일이 많은 편이니 어쩔수 없는 것 이기도 하고… 하지만 꼭 빼먹지 않고 보러 가는 아티스트가  Monkey Majik . 이 블로그에도 몇번이나 등장한 내가 최근에 가장 좋아하는 밴드. 몽키매직. 2007년 6월 10일 처음 접한 그들의 라이브의 후기는 여기 !!  이때부터 도쿄에서 하는 단독 공연은 한번도 빼 놓지 않고 갔으니, 이만하면 나도 꽤 코어한 팬인겠지??ㅎㅎ 『MONKEY MAJIK TOUR 2010 “10th Anniversary~START”』 타이틀에서도 알 수 있듯이 2010년은 몽키매직이 결성된지 10년째 되는 해다. 이번 라이브는 그 10년을 기념하고 또 다른 10년으로의 새로운 시작을 위한 투어… 도쿄는 총11번의 라이브 중에서 8,9번째.. 이글을 쓰고 있는 오늘이 10번째 공연 물론 장소는 그들의 출신지 센다이. 아..언제쯤 나도 센다이 오라스를 보러 갈 수 있으려나…ㅠㅠ 늘…나는 잡담이 길다.. 공연 후기로 들어가겠다.ㅎㅎㅎ 첫곡은 goin” place  뭐 이제는 당연한 것처럼 되버린 타월을 빙빙 돌리는 안무(?). 근데 의외로 주변에 타월 갖고 있는 사람이 없네… 음..좀더 적극적으로 홍보해야겠어. 다음 곡은 가장 최근 싱글인 虹色の魚 .  미안.. 나 아직 이 싱글 안샀어..ㅠㅠ 내가 새 집으로 이사하고 가장 돈 없을 시기에 낸 싱글이라 못사고 있었는데, 벌써 이렇게시간이  지나버렸다. 사실 그래서 많이 듣지도 못한 곡이라 첨에 아레? 무슨곡이지?? 싶었다…어흑..얼른 사야지…  그리고 라이브에서는 처음 들어보 는 robots inc.  조명이나 무대 전체적인 분위기가 상당히 맘에 들었다. 흰 조명을 사용해서 번쩍번쩍 해 대는게 여태껏 보아온 몽키매직의 라이브와는 사뭇 다른 맛을내 는곡이 었다. 그리고 처음 네 곡을 노래할 때, 보통 위에 올라가  있어야 하는 조명이 걸려있는 바톤들이 거의 사람키 정도의 높이까지내려 와있었는데, 첫날은 이걸보 고 설마 셋팅 끝내고 올리는 걸 까먹은게 아닐까 하고 놀랬었다. 그런데 둘째날도 같은 형태인걸 보면 분명 의도한 것이었을텐데, 내 생각에는바로 이  곡 robots inc.를 위한게 아니었나 싶다.  조명 바톤들이 밑으로내 려와 있어서 무대가 상당히 좁아보이고 뭔가엄청 나게 압박감이 느껴진다고나 할까. 전체적으로 강한인 상을 내는 이 곡과 잘 어울렸다. 다음 곡은 bicycle. 그리고는 MC. 늘 정해진 대사 “센다이카라 키마시타 몽키마지꾸데스!!” – 센다이에서 왔습니다 몽키매직입니다!! – 아.. 완전 귀여운 메이나드..ㅠㅠ 간단히 MC하더니 바로 다음곡으로.. 어이!어이! MC가 짧다고!! 게다가 블레이즈는 말도 거의 안하고 아마 이틀간통  털어서 “겡끼데스까”를 제일 많이 얘기 한 듯… 캐나다 대사관에서의 이벤트때는그 리 잘하던 일본어는 다 어디간게야!!!!  겡끼데스까 몇번으로 첫번째 MC를 끝내고 다음곡으로. Change는 뭐 말 할 필요도 없이 신나는 곡. 하지만...

2010년 계획 Jan02

2010년 계획

1. 영어 공부!!! 기필코!! 무리 없이 영어로 말할 수 있도록!!! 2. 일어 공부!!! 인토네이션, 몇가지 잘 안되는 발음들도 고치고, 보다 자연스러운 일본어가 되도록!!! 3. 운동!!! 늘 시작 하고 한달을 못 넘기는 운동…. 정말 짐이라도 다녀야 할까봐… 새해 계획 .. 계속 갱신...

금색 비행기 金色の飛行機 Oct15

금색 비행기 金色の飛行機...

김포 공항에 도착했더니 확 눈에 띈 비행기.. 금색이다!!! 우연히 옆에 앉아 있던 아나 직원이 말하기를 원래는 대만에 출항하기 위해서 만든 비행기라나.. 운기가 좋다고… 이걸 보는 건 드문 일이라고 하니, 뭔가 좋은 일이 생길지도?? ^^...

메이지 초코 전철 meiji 線 Sep22

메이지 초코 전철 meiji 線...

これは何線?meijiチョコ線!!...

무도관 武道館 Sep18

무도관 武道館...

朝から日本武道館…写真は夜ぽいけど…(トイカメラで撮ったから仕方ない!) 아침부터 일본 무도관.. 사진은 저녁같디만..(토이카메라로 찍은거라 어쩔 수...

親子タン? 오야코탕??...

닭도리탕에 달걀!!!!!!! 상상을 초월하는 일본인!!!! ダクトリタンに卵なんて!!!...

발라드~이름없는 사랑의 노래~ Sep05

발라드~이름없는 사랑의 노래~...

  크레용 신짱의 특별판 만화「クレヨンしんちゃん嵐を呼ぶアッパレ!戦国大合戦」-를 실사화한 영화 발라드~이름 없는 사랑의 노래~ . (얼마만에 영화를 본건지… 해리포터 이후이군..) 크레용 신짱의 만화를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왠 실사판?? 하며 웃을지도 모르겠다만, 사실 내용 자체는 그지 크레용 신짱과 별 관계는 없다. 스토리를 만들어 내는 계기가 되는 정도? 내용은 결국 신분을 뛰어 넘는 사랑 얘기다. 만화를 워낙 재밌게 본 데다가, 쿠사나기 쯔요시의 연기를 좋아하는 나로서는 일본 영화치고 몇 안되는 꼭 보고 싶었던 영화였다. 게다가 오늘 낮에 테레비 아사히에서 이 영화의 볼만한 부분 열가지를 미리 보여주는 방송을 보니, 이 영화의 감독이 일본에서 VFX를 가장 잘 사용한다는 감독이라길래 VFX에 기대를 많이 하고 갔다. 우선 VFX는 70점?? 어설픈 CG가 난무하는 일본 영화에서 이정도 수준의 VFX라면 꽤 잘 한 편이긴 하지만, 헐리웃 영화의 VFX에 익숙해져 있는 사람이라면 이건 뭐 잘 랬다고 하기 보다는 열심히 했구나..정도? 성에 오르다가 창에 찔려 떨어지는 사람의 행동도 너무 어색했고, 5000명 군사가 이동하는 신에서도 컴퓨터로 만든 사람 티가 너무 많이 났다..상체는 안 움직이는데 다리만 움직이며 이동하는 사람이 어딨냐구ㅠㅠ 내용도 뭐 그리 나쁘지는 않았지만, 신분을 뛰어 넘는 사랑 얘기가 하고 싶었다면, 두 남녀 주인공 간의 애틋한 신을 더 많이 넣었어야 하지 않았을까. 전쟁에 나가기 전에 포옹 한번 하는 것 갖고는 성이 안찬다구. 로미오와 줄리엣에서 수조를 사이에 두고 서로 눈이 맞아 키스를 하는 장면이라던가, 타이타닉의 그 배 위에서의 신이라던가, 차안에서의 신이라던가… 뭐 그런 식의 주인공간의 사랑을 확인할 만한 내용이 너무 적어서.. 그저 어렸을때 부터 친했고, 서로 마음으로만은 좋아하고 있었다라는 설.명. 만으로는 성이 차질 않아!!!  내가 너무 자극적인 헐리웃 영화에 익숙해져 있어서 그런 거 일수도 있겠지만… 결국 마지막 신이 난 그리 슬프지 않았다. 영화 시작전부터 손수건 들고 울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말이지… 영화를 보면서 느낀건데, 내가 영화 보는 눈이 높아진건지, 아니면 정말 최근에 좋은 영화가 없는건지, 아…정말 이영화 좋다.. 할만한 영화가 없다. 영화를 보면서 자꾸 안 좋은 면만 눈에 띄고 , 자꾸 불평만 늘어나는 듯.. 누구 이영화 정말 대박이야!! 하는 영화좀 소개해 주세욧… 아..그리고 오늘 정말 하이라이트였던건, 영화 시작 전에 왠 호랑이 가면을 쓴 남자가 등장, 옷은 며칠이나 안 빤 듯해 지저분하고, 무슨 조화, 가면, 등등 – 즉 쓰레기- 를 잔뜩 손에 들고 있는 남자가 등장. 게다가 나랑 같은 영화 티켓을 들고 있는게 아닌가!!! 영화관의 맨 앞 한가운데 앉아서 영화를 보려는 듯 했다. 냄새가 나는건 아닐까, 혹시 조금 미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