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DON] 4년만의 재회 – 셋째날 – 템즈강가를 거닐다. 빅밴~타워브릿지

셋째날.

아~주 운이 좋게.. 맘마미아 티켓을 구했다!!!! 꺄—————!
게다가 55파운드 짜리 티켓을 25파운드에… 이런 말도 안되는 행운이…흑흑흑. 4년 전에 런던에 왔을때도 맘마미아가 보고 싶었지만, 일때문에 정말 단 하루도 시간을 낼 수 없어서 결국은 포기했었는데, 이번에도 너무 급하게 여행을 가게 되어서, 자리도 전혀 없어서 예약도 못했는데….. 아무튼 GET!!!!! 이 날 저녁은 맘마미아로 결정! 되었고, 친구는 출근을 했으니… 이 날은 혼자서 유유히 템즈강을 거닐어 볼까.

반나절에 템즈강가의 주요 명소 둘러보기 스타트!

친구네 집에서 버스를 타고 도착한 곳은 빅밴 – 영국국회의사당 –






강물이 좀 더럽게 보이지만, 템즈강.

빅밴 앞의 Westernminster Bridge를 지나서 런던아이쪽으로 걸어가다보니 CAFE MANGA라는 곳이 있다. “망가킷사” – 일본어로 하면 만화방+인터넷카페 정도? – 인건가? 그냥 카페 인건가? 들어가볼까 하다가 시간이 없을것 같아서 패스. 다니다보니 채인점인듯.. 영국에서 발견한 일본어라니….이런거에 흥분하다니…ㅎㅎㅎㅎ 씁쓸하다.

그 옆으로는 아쿠아리움. 여기도 맨날 앞을 지나가기만 하고 들어간 적은 없네. (맨날은 무슨…. 이제 두번째구만..하하하)

런던아이. 이날은 날도 흐려서 그랬는지 기다리는 사람들이 거의 없었는데, 언젠가부터 대관람차가 무서워져서…. 안탔다. 탈껄 그랬나..-_-;;;

강가를 따라 The Queen’s Walk. 캬~ 이 얼마나 영국 스러운 이름인가!

스케이트보드를 탄다거나 자전거를 탄다거나 하는 어린아이들도 있고… 왠지 신사의 나라 영국과는 좀 어울리지 않는 느낌? ㅋㅋㅋ

그 옆을 조금 더 걷다보면 National Theatre. 무슨 행사인건지 입장료를 10파운드로 세일 하는 중 인것 같았다. 역시 시간이 없어서 패스. 어디까지나 이날 여행의 목적은 템즈강가를 걷는거였으니까. ^^ 멀리 세인트폴 성당도 보이고.

미술관 별로 안 좋아하는데, 4년전에 들어가보고 완전 감동받은 Tate Mordern Museum (4년 전의 Tate Modern Museum은 여기!)

Tate Modern Museum 앞에는 Millenium Bridge. 전엔 이 세인트폴 성당앞에서 이 다리를 건너 Tate Modern으로 걸어갔지만, 이번엔 그냥 통과.

세익스피어박물관. 생각했던것보다 꽤 컸다. 역시 안에는 안들어가고 겉에만 구경. (아 정말 나중에 한 한달 정도 영국에 살면서 천천히 둘러보고 싶다구..ㅠㅠ)


다음엔 London Bridge는 철도여서 그런지 강가를 거닐수 없게 되어 있었다. London Bridge 밑을 지나서 걸을 수 밖에 없는데, 걷가가 발견한 레스토랑 “WAGAMAMA” – 와가마마 – 일본 어로 “이기적”이란 의미인데, 이게 레스토랑 이름이 되다니… ㅎㅎㅎ 검색해보니 세계적으로 채인점을 갖고 있는 레스토랑이었다.

London Bridge 밑을 나오면, 왠지… 감옥에서 탈출한 기분. ^^

조금더 걷다보면 왠 배가 한척 등장. Golden Hinde. 이때는 어린 아이들이 잔뜩 타 있었는데, 무슨 해적 놀이를 하는 것 같았다. 실제사이즈로 만들어진 Francis Dranke의 배라고 한다.

Golden Hinde를 지나고 나면 Southwark Cathedral. 날이 흐려서 그랬는지 거의 사람이 없고 조용하더군. 유명한 관광지 보다는 이런 조용한 성당이 더 좋았다.

멀리 Tower Bridge가 보인다.

여기까지 한시간 반정도 걸었는데, 생각포다 피곤하지도 않고, 혼자라고 심심하지도 않고.. 역시 여행은 혼자 하는게 좋다.

2부가 계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