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DON] 4년만의 재회 – 마지막날 – 빅토리아&알버트 박물관

첫날 가려고 했다가 폐장시간에 딱 걸려 가지 못했던 빅토리아&알버트 박물관

입구를 지나 기념품샵을 지나고 나면 나타나는 곳






2층으로 가면 호화스러운 식기들과 샹들리에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잘 나온 사진이 없다ㅠㅠ)



마지막으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낸 곳.
UK DESIGN FOR PERFORMANCE 2003-2007 전시회장. 각종 무대 디자인들이 미니츄어로 만들어져 전시되어 있던 곳이었다… 정말 신기한 무대들도 많고 어떻게 이렇게 작게 만들수 있을까 싶기도 하고… 이런 대단한 무대들은 또 어떻게 만들어지는걸까 궁금하기도 하고… 아무튼 이번 런던 여행중에 가장 감명받은곳!!

입구에 있는 양 두마리…

유명한 배우의 대기실을 그대로 재현해 놓았다는 곳.

입구에 앉아 있는 미친(?)할머니… 이상하게 웃어댄다…ㅋㅋㅋ

여기부터 사진은 다 미니츄어임!!






























이제 비행기 시간이 다 되어 공항으로…
4일동안 나와 함께 해준 오이스터 카드… (런던의 교통카드.)

저녁의 공항은 늘 기분이 좋더라.. 특히 사람도 없으면 더욱 좋아.

마지막으로 웰치스 포도 다음으로 좋아하는 주스. 리베나.

아…언제 또 영국에 갈 수 있으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