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 – 거미


벌써 넌 내가 편하니, 웃으며 인사 할 만큼 까맣게 나를 잊었니, 니곁에 있는 사람 소개 할 만큼
견디긴 너무 힘든데, 자꾸만 울고 싶은데 내 옆이 아닌 자리에 너를 보고 있는 게 왜그게 행복한걸까

친구라도 될껄 그랬어 모두다 잊고서 다른 사람만나는 널 보아도 슬프지 않게

그저 바라보고 있었어 한참동안 니 옆에 그 사람 까지도 잠시라도 더 보려고
다시 혹시라도 널 보게 되면 그땐 모르는 척 해 볼께 웃어도 볼께 지금의 너 처럼..

눈 감지 말고 보낼껄, 가는 널 꼭 지켜 볼껄 차가운 너의 걸음에 마지막 내 눈물도 묻혀서 보내버릴껄
너무 모진 너의 모습이 미워져 버렸어 다른 사람만나는널 보아도 슬프지 않게

그저 바라보고 있었어 한참동안 니 옆에 그사람 까지도 잠시라도 더 보려고
다시 혹시라도 널 보게 되면 그땐 모르는 척 해 볼께 웃어도 볼께, 지금의 너 처럼

차라리 잘 된것 같아 다시널 또한번 미워할 수 있을 테니

혹시 아직 너도 나처럼 편해지지 못하고 아파만 하는거니 애써 너도 참는 거니
혹시 니가 다시 돌아올까봐 나의 곁엔 아직 그대로 비워져 있어 너의 자리라서

————————————————————————————————————

우연히 그를 마주쳐도 아무렇지 않게 웃으며 인사하고 싶었다. 그 누구보다도 나를 잘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했던 사람이었기에 그의 친구로라도 있고 싶었다.

하지만, 무엇보다 그가 친구이기도 원하질 않았으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