雪の華 – 中島美嘉

312

中島美嘉 (Nakashima Mika)- 雪の華

伸びた影を舗道に並べ 夕闇の中を君と步いてる
길어진 그림자를 길에 드리운 채땅거미가 진 어둠 속을 그대와 걷고 있었어요.

手をつないでいつまでもずっとそばにいれたなら泣けちゃうくらい
손을 잡고 언제까지라도 계속 옆에 있을 수 있다니 눈물이 날 것만 같아요.

風が冷たくなって冬のにおいがした そろそろこの街に君と近づける季節が來る
바람이 차가워지며 겨울 냄새가 났어요 슬슬 이 거리에 그대와 가까워진 계절이 오네요.

今年最初の雪の華を二人寄り添ってながめているこの瞬間に幸せが溢れ出す
올해 첫 눈의 꽃을 둘이 가까이 붙어서바라보고 있는 이 순간, 행복이 넘쳐요.

甘えとか弱さじゃない ただ君を愛してる心からそう思った
어리광이나 약한 게 아니에요 그저 그대를 사랑해요 진심으로 그렇게 생각했어요.

君がいるとどんなことでも 乘り切れるような氣持ちになってる
그대가 있으면 어떤 일이라도 극복할 수 있을 듯한 기분이 들어요.

こんな日々がいつまでもきっと 續いてくことを祈っているよ
이런 날들이 언제까지라도 반드시 계속되길 기도하고 있어요.

風が窓を搖らした 夜は搖り起こして
바람이 창문을 흔들었어요. 밤을 흔들어 깨우고

こんな悲しいことも 僕が笑顔へと變えてあげる
이런 슬픈 일도 내가 미소로 바꿔줄게요.

舞い落ちてきた雪の華が 窓の外ずっと降り止むことを知らずに僕らの街を染める
흩날리며 내려온 눈의 꽃이 창 밖에 계속 쌓이는 걸모른 채 우리의 거리를 물들여요.

誰かのために何かをしたいと思えるのが愛と言うことも知った
누군가를 위해 뭔가를 하고 싶다고 생각하는 게 사랑이란 것도 알았어요.

もし君を失ったと知ったなら 星になって君を照らすだろう
만약 그대를 잃을 줄 알았다면 별이 되어 그대를 비추었을 텐데.

笑顔も淚に濡れてる夜も いつもいつでもそばにいるよ
웃는 날에도, 눈물에 젖은 밤에도 언제나, 언제까지라도 옆에 있을게요.

今年最初の雪の華を二人寄り添って ながめているこの瞬間に幸せが溢れ出す
올해 첫 눈의 꽃을 둘이 가까이 붙어서 바라보고 있는 이 순간, 행복이 넘쳐요.

甘えとか弱さじゃない ただ君とずっとこのまま
어리광이나 약한 게 아니에요. 그저 그대와 함께 이대로

一緖にいたい素直にそう思える この街に降り積もってく眞っ白な雪の?br /> 함께 있고 싶다고, 솔직히 그렇게 생각해요.이 거리에 쌓여가는 새하얀 눈의 꽃.

二人の胸にそっと思い出を描くよ これからも君とずっと
두 사람의 가슴에 살며시 추억을 그려요. 앞으로도 그대와 계속.

———————————————————————————————————–
오늘 우연히 듣게된 곡. 어서 많이 들어봤다 했더니 오늘 낮에 본 “미안하다,사랑한다” 드라마 주제곡인 “눈의꽃”의 원곡이다. 박효신이 부른 것과 또 다른 느낌을 받을 수 있는곡.. 이렇게 약간 허스키한 목소리가 좋다.. 노래를 이렇게 부를 수 있다니 부러워..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