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의누

blood_nu
작지만 부유한 섬, 그 섬에 비밀이 있다.

19세기 조선시대 말엽, 제지업을 기반으로 성장한 외딴 섬 마을 동화도. 어느 날 조정에 바쳐야 할 제지가 수송선과 함께 불타는 사고가 벌어지고…. 사건을 해결하고자 수사관 원규 일행이 동화도로 파견된다.

섬에 도착한 첫 날, 화재사건의 해결을 서두르던 원규 일행 앞에서 참혹한 살인사건이 일어난다. 범인을 알 수 없는 살인 사건으로 동요하는 마을 사람들은 7년전, 역모를 이끈 천주교도와 한패로 낙인찍혀 온 가족이 참형을 당한 강객주의 원혼이 일으킨 저주라 여기며 점점 광기에 휩싸여간다. 그리고…..

불길한 섬에 고립 되어가는 원규 일행은 살인범의 자취를 찾지 못한 채 점점 광기어린 마을 사람들의 분위기에 동요되고 만다. 게다가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냉철하게 추리해나가던 원규 앞에 참혹한 연쇄 살인 사건이 이어지고…. 제지소 주인의 아들 인권은 흉흉한 마을 분위기를 강압적인 태도로 잡으며 원규와 끊임없이 대립하기만 한다. 여기에 참형 당한 강객주에게 은혜를 입었던 두호의 등장으로 원규는 점점 혼란속에 빠지게 되는데…

<출처 : 네이버>

분명 영화 예고에는 스릴러라 하였다. 그러나 스릴러라기 보다는 거의 공포에 가까운 영화다. 공포 영화를 절대 보지 못하는 나는… 영화 보는 내내 심장 떨려 죽을 뻔 했다..ㅠㅠ

생각보다 재미 있었다. 조선시대에 발생한 연쇄살인사건 이라는 발상부터가 특이하니까. 왠지 조선시대라고 하면 궁중에서의 정권다툼 밖에는 기억나질 않으니…(이게 전부 TV의 사극의 영향이 아니더냐!!)
잔혹한 살인 사건을 풀어나가는 내용 전개에 다소 억지스러운 면이 있긴 했지만, 나름대로의 개연성도 있었다.

아쉬운것 몇가지.

우선 차승원의 진지한 연기는 아직 적응이 안된다. 왠지 차승원만 봐도 이 영화 코미디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워낙 코믹 연기를 많이 하다 보니 내 기억속에 차승원은 아직 코믹 연기 전문 배우인가보다. (임창정이 진지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 또한 상상할 수 없지 않은가!!) 그래도 영화 끝무렵에는 제법 진지한 모습도 많이 볼 수 있었다.

또 한가지는 주연급들의 연기력. 주연급인 박용우나 지성이나 윤세이, 최지나.. 이 네사람의 연기는 정말 붹… 지성은 워낙 말이 없는 역할이니 그렇다 치고, 극중 중요한 역할인 박용우는 어째 목소리가 더빙한 것 같은지.. 윤세이나 최지나 (사실 잘 모르는 사람들인데…) 역시 연기력이 무지하게 떨어진다. 오히려 조연인 오현경아저씨나, 최종원아저씨, 유해진씨의 연기가 훨씬 탁월하다. (이 세사람 빼놓고 다른 조연들 연기력도 역시 최악) 영화를 보는 내내 책읽는 듯한 목소리 때문에 어색…했다.

음…. 영화 보는데 뒷자석 아줌마 세명이… 서로 토론하면서 영화를 보더군..
“난 무서우니까 너나 봐..”.”죽은거야? 죽은거야? 누가 범인이야? ” 뭐 대충 이런말들이 난무.
“조용히좀 해주실래요..” 결국 한마디 했다…… 소용 없었다..ㅠㅠ

그나저나 지성은 왜 이 영화에 출연한거야?? 우정 출연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