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아톤

download (5)
이 영화에 깊은 영감을 준 배형진 군은 2001년, 19세로 춘천 마라톤 대회에 참가, 42.195km를 2시간 57분 7초에 완주하며 서브쓰리(sub3)를 달성했다. 2002년에는 철인 3종경기에 출전하여 수영 3.8km, 사이클 180.2km, 마라톤 42.195km를 15시간 06분에 완주했다. 이 기록은 장애인으로서뿐만 아니라, 국내 최연소 철인 3종 완주 기록이다. 자폐증의 원인은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았으며, 1000명당 1명 꼴로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현재 한국에는 4만여 명의 자폐증 인구가 있으며 1999년도에 비로소 공식 장애항목에 등록되었다.

실화라는 사실만으로도 충분히 매력있는 영화이다. 물론 영화화 하기 위해 많이 미화 되었겠지만, 한 사람이 자신에게 주어진 장애를 딛고 일어서 성공하는 것 만큼 감동적인 드라마는 없지 않은가!! (어째 비꼬는 말투네-_-;;; 그런거 아닌데..ㅋㅋ)

한국에서 제목을 보고는 “왜 말아톤이야?” 하고 말았던 영화인데, 마침 일본인 친구가 보고 싶다고 해서 같이 보게 되었다. 자폐증에 걸린 아이와 엄마가 마라톤을 통해 장애를 딛고(딛고??) 마라톤 서브쓰리를 달성하는… 영화… 뭐 이런 영화의 결말이야 살~짝 뻔한 면이 있으니 영화의 내용상에서의 의외성을 발견하는 것을 기대하지는 말아야 한다. ㅋㅋㅋ 다만 나에게 있어 이 영화의 소소한 재미는 “나를 지켜주니까, 위스퍼” 와 “너구리 한마리 몰고가세요” 였다. ㅋㅋㅋㅋㅋ 그런 소소한 볼거리가 재미있는 영화.

그리고 조승우의 연기에 박수…….쪼끔^^;;; 기대했던 것 만큼의 엄청난 연기력은 아니었다. 엄마 역할의 미숙아줌마도 그렇고… 의외로 미숙아줌마에게 별로 감흥 할 수 없었기도 했다. (그래도 엄마가 울땐 같이 울었다ㅠㅠ)

나도 엄마 보고싶다잉…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