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라드~이름없는 사랑의 노래~

e0070418_4a7badb95c77b

 

크레용 신짱의 특별판 만화「クレヨンしんちゃん嵐を呼ぶアッパレ!戦国大合戦」-를 실사화한 영화 발라드~이름 없는 사랑의 노래~ . (얼마만에 영화를 본건지… 해리포터 이후이군..)

크레용 신짱의 만화를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왠 실사판?? 하며 웃을지도 모르겠다만, 사실 내용 자체는 그지 크레용 신짱과 별 관계는 없다. 스토리를 만들어 내는 계기가 되는 정도? 내용은 결국 신분을 뛰어 넘는 사랑 얘기다. 만화를 워낙 재밌게 본 데다가, 쿠사나기 쯔요시의 연기를 좋아하는 나로서는 일본 영화치고 몇 안되는 꼭 보고 싶었던 영화였다. 게다가 오늘 낮에 테레비 아사히에서 이 영화의 볼만한 부분 열가지를 미리 보여주는 방송을 보니, 이 영화의 감독이 일본에서 VFX를 가장 잘 사용한다는 감독이라길래 VFX에 기대를 많이 하고 갔다.

우선 VFX는 70점?? 어설픈 CG가 난무하는 일본 영화에서 이정도 수준의 VFX라면 꽤 잘 한 편이긴 하지만, 헐리웃 영화의 VFX에 익숙해져 있는 사람이라면 이건 뭐 잘 랬다고 하기 보다는 열심히 했구나..정도? 성에 오르다가 창에 찔려 떨어지는 사람의 행동도 너무 어색했고, 5000명 군사가 이동하는 신에서도 컴퓨터로 만든 사람 티가 너무 많이 났다..상체는 안 움직이는데 다리만 움직이며 이동하는 사람이 어딨냐구ㅠㅠ

내용도 뭐 그리 나쁘지는 않았지만, 신분을 뛰어 넘는 사랑 얘기가 하고 싶었다면, 두 남녀 주인공 간의 애틋한 신을 더 많이 넣었어야 하지 않았을까. 전쟁에 나가기 전에 포옹 한번 하는 것 갖고는 성이 안찬다구. 로미오와 줄리엣에서 수조를 사이에 두고 서로 눈이 맞아 키스를 하는 장면이라던가, 타이타닉의 그 배 위에서의 신이라던가, 차안에서의 신이라던가… 뭐 그런 식의 주인공간의 사랑을 확인할 만한 내용이 너무 적어서.. 그저 어렸을때 부터 친했고, 서로 마음으로만은 좋아하고 있었다라는 설.명. 만으로는 성이 차질 않아!!!  내가 너무 자극적인 헐리웃 영화에 익숙해져 있어서 그런 거 일수도 있겠지만… 결국 마지막 신이 난 그리 슬프지 않았다. 영화 시작전부터 손수건 들고 울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말이지…

영화를 보면서 느낀건데, 내가 영화 보는 눈이 높아진건지, 아니면 정말 최근에 좋은 영화가 없는건지, 아…정말 이영화 좋다.. 할만한 영화가 없다. 영화를 보면서 자꾸 안 좋은 면만 눈에 띄고 , 자꾸 불평만 늘어나는 듯.. 누구 이영화 정말 대박이야!! 하는 영화좀 소개해 주세욧…

아..그리고 오늘 정말 하이라이트였던건, 영화 시작 전에 왠 호랑이 가면을 쓴 남자가 등장, 옷은 며칠이나 안 빤 듯해 지저분하고, 무슨 조화, 가면, 등등 – 즉 쓰레기- 를 잔뜩 손에 들고 있는 남자가 등장. 게다가 나랑 같은 영화 티켓을 들고 있는게 아닌가!!! 영화관의 맨 앞 한가운데 앉아서 영화를 보려는 듯 했다. 냄새가 나는건 아닐까, 혹시 조금 미친 사람이라서, 영화보는데 방해되면 어쩌지 하고 걱정했더니, 왠걸.. 멀쩡하게 생긴 어떤 남자가 영화 시작부터 전화를 하기 시작하더니, 영화가 끝날때까지 영화보다 큰 소리로 계속 전화를 해 대는 것이 아닌가!!! 영화관 직원이 와서 세번이나 끌어냈는데도 불구하고, 돌아와서는 다시 전화, 또 다시 돌아와서는 전화, 전화, 전화,……아!!!!!!!!!!!!!!!!!!!!!!!!!!!!!!!!!!!!!!!!!!!!!!!!!!!!!!! 영화가 끝나고 나서 나도 모르게 “저 XX 죽여버려..”라는 말을 해버린-_-;;; 작년에 온 몸에서 암내를 풍기는 무식한 남자 옆에서 트레인스포터를 본 이후로 그 남자 이상으로 최악의 남자는 없을 줄 알았건만.. 역시 세상은 넓고 이상한 사람은 너무 많다… 아… 내 1300엔 돌려줘… 도대체 영화에 집중할 수가 없었다구!!!